<linearGradient id="sl-pl-cycle-svg-grad01" linear-gradient(90deg, #ff8c59, #ffb37f 24%, #a3bf5f 49%, #7ca63a 75%, #527f32)

바텐더 연봉 및 전망

바텐더(Bartender)는 각종 주류에 향신료, 과일, 크림 등을 섞어 여러 가지 맛과 향의 칵테일을 만듭니다. 술을 만든다고 해서 ‘조주사(造酒士)’라고도 불립니다. 이 글에서는 바텐더 연봉 및 전망, 업무환경과 하는 일 그리고 바텐더 교사가 되는 법 등에 대해서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바텐더가 하는 일


바텐더는 크게 호텔이나 클래식 바와 같은 전통적인 바에서 근무하는 바텐더와 외식업체나 바 전문점에서 자신의 재능을 발휘하는 바텐더로 분류됩니다.

전자의 바텐더는 칵테일 등 음료를 만드는 일을 주로 합니다.

후자의 바텐더는 칵테일을 만드는 일 외에도 고객 앞에서 셰이커를 흔들고 던지는 등의 칵테일 제조 과정을 연출하여 볼거리를 제공하는 칵테일 쇼를 하기도 하는데, 칵테일 쇼를 포함한 고객의 즐거움을 위해 바에서 이루어지는 모든 행위를 ‘플레어(Flair)’라고 합니다.

바텐더가 하는 일은 다음과 같습니다.

  • 바(Bar)의 개장 시간에 맞춰 필요한 컵이나 기물을 점검하는 등 바를 정리하고, 칵테일에 필요한 재료를 준비한다.
  • 와인, 생맥주, 병맥주 및 칵테일용 과일, 증류수, 소다수 등의 재고 여부를 확인하고 식재료가 부족하면 이를 청구하거나 직접 주문을 하기도 한다.
  • 칵테일이나 과일 펀치 등을 만들기 위하여 증류수, 소다수, 칵테일용 음료 등과 코냑, 위스키, 진, 보드카 등의 술을 칵테일 방법에 따라 적당히 혼합하고, 레몬 조각, 버찌, 올리브 등을 꼬치에 꽂아 잔 위에 걸쳐 장식하여 제공한다.
  • 춤, 마술, 셰이커(Shaker, 술을 섞는 기구)를 흔드는 기술 등을 곁들여 칵테일 제조 과정을 쇼로 연출해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하거나 고객의 대화상대가 되어주기도 한다.
  • 직접 칵테일을 나르기도 하며 사용한 도구와 유리잔 등을 세척한다.
  • 직접 바를 운영할 경우에는 판매된 음료와 술을 일일판매기록부에 기록하고 정리하여 매출을 정산하고, 필요한 글라스와 기물 등을 보관·유지하는 것도 바텐더의 일이다.
  • 일부 바텐더는 고객의 주문에 따라 각종 연회에 출장을 가서 참석자의 주문에 따라 칵테일을 서비스하기도 한다.
  • 새로운 칵테일 제조기법을 익히기 위해 관련 서적을 보거나 바텐더 경연대회에 참가하기도 한다.
바텐더-연봉-전망-이미지

바텐더의 업무환경

업소에 따라 근무시간이 조금씩 다릅니다. 영업이 종료된 후에도 바(Bar)나 매장의 정리 및 청소 등을 끝내고 퇴근합니다. 일부 종일 영업을 하는 업장에서는 낮과 밤으로 나누어 교대로 일하거나 파트타임으로 일하기도 합니다.

바텐더는 직업적 특성상 낮과 밤이 바뀐 생활을 하고, 근무 중에는 서서 일해야 하기 때문에 육체적으로 어려움이 많습니다. 특히 칵테일 쇼를 하는 바텐더는 보통 한 시간 간격으로 쇼를 진행해야 하기 때문에 체력적으로 어려움을 많이 겪습니다.

여러 가지 재료와 술을 이용해 칵테일을 만들기 때문에 청결에 주의해야 합니다. 간혹 술에 취한 손님이 있으면 감정을 잘 조절해 응대해야 합니다.

바텐더가 되는 방법

바텐더는 칵테일 사설학원에서 교육을 받거나 대학의 식음료 관련 학과를 졸업한 후 바텐더로 일을 시작하는 편이며, 업소에서 바텐더 보조원으로 일하면서 경험을 쌓을 수도 있습니다. 사설학원이나 대학에서 음료 관리론, 주류학, 주조 이론 및 실습 등에 관한 과목을 배웁니다.

취업 시 조주기능사 자격증이 필수 조건은 아니지만, 호텔과 같은 규모가 있는 업소에서는 자격증 취득자에 한해 채용하기도 합니다.

외식업체나 전문 바에서 일하려면 칵테일 쇼, 마술 등의 개인기를 익혀두는 것이 취업에 유리합니다. 또 고객과의 대화에 응하기 위해 평소 시사, 상식과 같은 교양을 쌓아두는 것도 좋습니다. 직접 바를 운영할 경우 매출을 관리해야 하는 만큼 마케팅 능력이 필요합니다.

호텔이나 고급 레스토랑의 바텐더로 일하게 되면 외국인 고객을 응대할 기회가 많기 때문에 외국어 회화능력을 갖추는 것이 필요합니다. 외국어 능력은 외국의 새로운 칵테일 제조기술을 습득하는 데도 도움이 됩니다 .

바텐더는 칵테일바, 재즈바, 레스토랑, 호텔, 클럽, 외식 전문업체 등에서 종사합니다. 일반적으로 호텔이나 대형 외식업체에서는 취업 경쟁률이 매우 높은 편인데, 경력·자격·학력 등의 제한을 두기도 합니다.

호텔이나 규모가 큰 칵테일 전문업소의 경우, 입사 후 약 3~5년 정도 경력을 쌓으면 수석 바텐더로 승진할 수 있고, 다시 약 5년의 경력을 쌓으면 지배인으로 승진할 수 있습니다.

외식업체의 경우, 주로 처음에는 바 러버(Bar Rover)로 출발해 서비스 바텐더(음료를 신속·정확하게 만드는 바텐더), 프런트 바텐더(고객과 일대일 대응을 할 수 있는 바텐더)의 과정을 거치게 됩니다. 체인망의 형태로 운영되는 전문 바의 경우는 일반 회사와 유사한 승진체계를 갖습니다.

손님에게 제공할 음료를 만들고 응대하며, 고객들 앞에서 칵테일 쇼를 하기도 하므로 사교적이고 적응력이 빠르며 융통성 있는 성격이 요구됩니다.

서비스 지향적이고, 예술적인 성격의 사람에게 적합합니다. 창의력, 정교한 동작 등의 능력이 요구되며, 고객 서비스, 영업과 마케팅 등의 지식을 갖춘 사람에게 적합합니다.

  • 관련 학과: 호텔경영학과, 외식산업(학)과, 호텔외식조리학과, 조리(과) 학과, 호텔관광&칵테일과, 식품조리학과 등
  • 관련 자격: 조주기능사(한국산업인력공단)

바텐더 연봉

통계청에 따르면 바텐더의 연봉은 하위(25%) 연봉 1,920만 원, 중위(50%) 연봉 3,000만 원, 상위(25%) 연봉 3,600만 원이라고 합니다.

실제 현직에서 일하고 있는 바텐더는 최저 임금에 가까운 임금을 수령하는 것이 현실이라고 합니다. 호텔에서 일하는 신입 바텐더도 월급이 200만 원이라고 합니다.

일반 회사의 경우 시간이 흐르고 경력이 쌓이면 호봉이나 연봉 상승으로 인해 임금이 오르는 것이 일반적이나 바텐더는 그런 개념이 없습니다. 경력이 몇 년씩 더 쌓이면 월급이 올라가기는 하나 많아봐야 10만 원 ~ 20만 원 수준입니다.

경력이 쌓이더라도 본인이 바의 오너가 아닌 이상 월급 실수령액은 약 300만 원 ~ 350만 원 수준이 한계라고 합니다.

바텐더 전망

주점에서의 술 소비는 사회문화와 경기 상황에 매우 민감하게 영향을 받습니다. 최근, 저녁 술자리 회식 문화가 약화되고 일과 삶의 양립(work life balance)을 중시하는 문화가 본격화되고 있습니다.

또한, 국내 경기 성장 감소와 가계부채 증가, 가계소득 상승률 저하 그리고 조선·해운업 등 주력업종을 중심으로 한 기업 구조조정의 본격화 등으로 주점업계는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더욱이 2016년 9월에 시행된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일명, 김영란법)이 본격적으로 영향을 미치면서 고급 주점을 중심으로 경영난을 겪게 되고, 이는 바텐더의 일자리에도 부정적으로 영향을 미치고 있습니다.

한편, 조주기능사 자격 취득자 수는 매년 꾸준히 증가하고 있습니다. 2010년 이후 매년 3,000여 명의 조주기능사 자격증 취득자가 배출되고 있는데, 2019년에는 3,837명이 자격을 취득하여 총 자격취득자 수는 5만 8,138명에 이르고 있습니다.

대학의 식음료 관련 학과, 직업교육·훈련기관을 통해 바텐더에 종사할 수 있는 인력들이 꾸준히 배출되고 있어서 취업경쟁률은 높아질 것으로 보입니다.

함께 읽으면 좋은 글

조리사 연봉 및 전망

떡제조원 연봉 및 전망

바리스타 연봉 및 전망

Career Momentum

취업과 연봉 및 직업에 대한 정보를 제공합니다.

err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