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earGradient id="sl-pl-cycle-svg-grad01" linear-gradient(90deg, #ff8c59, #ffb37f 24%, #a3bf5f 49%, #7ca63a 75%, #527f32)

기획재정부 사무관과 가상 자산 업계의 관계

가상 자산 업계에서 기획재정부 출신의 공무원을 영입하려는 이유와 이직 시 받을 수 있는 연봉에 대해서 이야기해보겠습니다.

코인 업계가 기재부 출신을 좋아하는 이유


최근 ‘ESG’라는 용어가 우리나라는 물론이고 전 세계적으로 화두가 되고 있습니다.

ESG란 Environment(친환경), Social(사회적 기여), Governance(투명한 지배구조)의 앞 글자를 따다 붙인 것이으로 앞으로 지속 가능한 기업활동을 영위하는 데 있어 기후변화 대응이나 폐기물 재활용 등과 같은 환경적인 측면을 고려해야 하고, 지역사회의 발전을 위해 다양한 방법으로 기여해야 하며, 공정하고 투명한 지배구조를 구축하고 유지해 나가야 한다는 말입니다.

최근 ESG가 이슈로 대두되는 가장 큰 이유는 기후변화에 대한 대응, 탄소중립 정책의 강화, 불평등의 심화 등 여러 문제가 등장하면서 기업이 추구해야 하는 목표에 비재무적 성과도 포함하게 되었습니다.

ESG는 비재무적 기준으로 기업을 바라보는 새로운 기준으로, 기업의 성과를 측정함에 있어 재무적인 요소에 드러나지 않는 기업의 사회적 활동을 계량화해 기업의 계속 경영 가능성을 평가하는 것입니다.

이러한 이유로 코인업계에서는 최근 두 나무처럼 대기업으로 지정된다면 기업 가치의 재고와 이미지를 위해서 ESG 경영을 원하지 않아도 실천해야 하는 상황입니다.

특히 코인 업계는 ‘세금’ 및 ‘ESG(환경·사회·지배구조)’ 등 분야 업무 경력을 지닌 사무관에 눈독을 들이고 있는데 이러한 요구사항과 들어맞는 인재가 기획재정부 출신의 사무관입니다.

코인 업계로 이직한 기획재정부 10년 경력 사무관(5급)의 연봉

대부분의 기업은 10년 이상의 기획재정부 출신의 인력을 원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과거에는 감독기관인 금융위원회·금융감독원 출신 인물을 적극적으로 원했으나 아무래도 직접적으로 업권과 연관돼 있다 보니, 비교적 기재부가 취업 심사측면에서 덜 부담스러운 기재부 출신을 찾는다고 합니다.

고위공무원이 아닌 경력이 오래된 사무관을 목표로 삼는 것 역시 취업 심사와 연관돼 있습니다. 현행 공직자윤리법에 따르면, 퇴임 공직자들 가운데 4급(서기관) 이상 공무원은 퇴직 후 3년 이내 재취업을 하는 경우, 정부 공직자 윤리위원회의 취업 심사를 받아야 합니다.

다만 5급 이하라도 재산 등록 대상자가 되는 직원들이나 재취업하려는 곳과의 업무 관련성 등에 따라 심사 대상이 될 수 있기는 하지만 가능성이 낮은 것이 현실입니다.

기재부 직원은 ‘세제실 출신’이라고 합니다. 가상자산 시장이 호황을 누리면서 거래소 운영 업체의 몸집이 크게 불어났고, 이들이 납부할 세금이 많이 늘어나기 때문입니다.

기재부 출신 사무관이 코인 업계로 이직하면서 받는 연봉은 1억 5,000만 원 ~ 2억 원 사이라고 합니다. 기재부 내 인사 적체 현상이나 급여 수준이 높지 않아 이직을 꺼리지 않는 분위기라고 합니다.

함께 읽으면 좋은 글

기업 규모별 급여 및 복지 TOP 10 회사

중견 기업보다 외국계 기업에 취업해야 하는 이유

중견 기업보다 외국계 기업에 취업해야 하는 이유

Career Momentum

취업과 연봉 및 직업에 대한 정보를 제공합니다.

error: